천안시, 현안사업의 도비 확보를 위한 발빠른 대처
 
문화신문

 

천안시가 지역현안사업 해결에 필요한 도비 확보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시는 지난 7일 담당 부서장 등 관계공무원 20여명이 충남도청 재난안전실, 건설교통국을 방문해 각종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도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     © 편집부

 

 

이날 건의한 주요사업은 광덕사 진입도로 확장, 천안역사 현대화사업, 전기저상버스 구입 등 총 7건 사업비 212억원으로, 시는 지역 발전에 필요한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 서북구 직산읍 판정리 일원 판정천 지방하천 정비사업(L=3.339)50억원, 동남구 광덕면 지장리 일원 지장천 지방하천정비사업(L=2.1)54억원에 대해서도 도비 지원에 대한 당위성을 알렸다.

 

류훈환 건설교통국장은 충청남도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시의 주요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1/10 [10:39]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