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제2고속․시외버스터미널 타당성조사결과 발표
 
문화신문

 

천안시는 현 천안종합터미널이 위치한 만남로 일대의 교통혼잡 완화 및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을 제고하고 지속적으로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천안시의 도시성장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으로 제2고속시외버스터미널 신설 타당성을 전문기관에 의뢰하여 검토하였다.

 

▲     © 편집부

 

현 종합터미널은 1992년부터 운영중으로 당시인구 315천명이었으나2018년 기준으로 인구 674천명으로 당시의 2배 이상(114.0%) 증가하였으며, 고속버스 승차 기준으로 전국 5위 수준이며, 시외버스 기준으로는 전국 6위 수준으로 탑승인구는 15,340(고속 4,115, 시외 11,225)으로 인구대비 이용률이 무척 높은 터미널로 제2터미널 신설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아울러 전국 지자체별 면적 1,000대비 터미널 수는 평균 2.9개소이나 천안시는 1.6개소로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천안시 전역을 대상으로 터미널 신설 후보지를 검토하였고 이가장 적합한 지역에 대하여 현재 운영중인 153개 노선 중 하루 운행횟수 20회 이상인 12개 노선을 신설 터미널로 이전 가능한 노선으로 전제하고 타당성을 검토하였으나 모든 지역이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터미널 신설 시 터미널 운영업체의 참여 여부도 부정적이며, 신설에 따른 터미널 이원화로 고속버스의 배차 간격이 늘어나는 등 이용자 서비스의 악화문제도 지적되었다.

천안시 관계자는 터미널 2곳 이상이 운영 중인 지자체 대부분은 다핵화된 도시 공간구조를 갖고 있으며, 이런 지자체도 정류소형 터미널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천안시는 중심생활권에 인구가 78% 이상 밀집된 단핵 구조의 도시로 터미널 신설에 따른 사회적 편익이 크지 않다는 전문가들의 중론이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2/15 [12:06]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