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정원이 있는 공원’ 시범조성 추진
 
문화신문

 

천안시가 코로나19로 이동이 자유롭지 않은 시민들이 주거지 인근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정원이 있는 공원조성사업을 시행한다.

 

원거리이동이나 여행이 자유롭지 않은 시기에 쌍용공원, 천변공원, 능수버들공원, 아름드리공원 등을 다양한 볼거리와 꽃으로 가꾸어 시민들이 거주지 주변에서 힐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     © 편집부

 

쌍용공원은 구역을 나누어 구역마다 특색있는 식재공간이 조성된다. 주 산책로 주변에는 꽃이 피는 목수국, 황매화, 병꽃나무 등의 화목류를 심고, 주 진입광장 바닥에는 LED를 설치해 진입환경을 개선한다.

 

추후에는 예산을 확보해 내부 산책로 주변에 야생화 가든, 장미터널 등 정원이 있는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능수버들공원과 아름드리공원, 천변공원에는 야생화를 위주로 박스정원과 난간걸이 화분을 설치해 볼거리 제공하고, 특히 능수버들공원 초화원에는 핑크뮬리를 식재해 사계절 꽃이 있는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순 공원녹지과장은 공원 내 꽃 식재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 제공으로 야외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없는 시민들의 마음속에 희망의 메시지를 심어주겠다, “공원들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3/28 [12:15]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