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제11차 천안아산생활권 행정협의회 개최
 
문화신문

 

천안시는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천안시와 아산시의 상생협력 발전을 위해 양 시장과 민간자문위원, ·국장급 간부 공무원이 한자리에 참석한 가운데 제11차 천안아산생활권 행정협의회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기회의에서 천안시와 아산시는 시민들의 편의증진을 위한 공주~천안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추진, 국지도 70(음봉~성환) 예비타당성 통과, 자치분권 발굴과제 공동대응 체계 구축,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 앞 정류장 신설 및 대중교통 운행노선 조정 등 4개 안건에 대한 공동대응에 합의했다.

 

▲     © 편집부

 

 

 

이날 합의 된 안건들은 양 시의 개발 사업에 탄력은 물론, 시민과 밀접한 현장중심 안건협의로 행정서비스의 질적 향상과 시민 편의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와 아산시가 더 큰 상생의 길로 가기 위해서는 지역 이기주의와 갈등을 극복하고 두 도시의 강점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한 상생사업을 적극 발굴 추진해 시민들의 삶이 더욱 풍요롭고 행복해 질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아산과 천안의 상생을 위해 2014년부터 안건을 발굴하고 추진해 많은 문제를 해결해왔지만 아직도 시민들의 불편을 개선해야할 사항이 많다시민 모두가 함께 혜택을 받고 긍정적인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답했다.

 

한편 천안아산생활권행정협의회는 이번 정기회의까지 양 시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57개 안건을 발굴하고 시내버스요금 단일화 등 55개 안건을 협의했으며 앞으로도 시민 편의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행정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0/06/21 [10:42]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