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폭력 피해 이주여성 전문 상담기관 개소
 
문화신문

 

충남도는 18일 천안시 동남구에서 ‘충남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충남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는 도내 이주여성 및 동반 아동에 대한 폭력을 예방하고, 폭력 피해 이주여성과 동반 아동에 대한 신속 대응 및 전문 상담을 제공하는 기관이다.

 

상담소에서는 폭력 피해 이주여성 및 아동의 정신적·육체적 치료를 지원하고, 찾아가는 현장 상담 등을 진행하며 긴급 보호가 필요할 시에는 보호시설과 연계해 임시 보호도 지원한다.

 

상담소는 소장 및 상담원 등 5명으로 구성했으며 세종충남가톨릭사회복지회가 운영한다.

 

양승조 지사와 유병국 도의회의장, 박상돈 천안시장, 유흥식 천주교 대전교구장, 이주여성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행사는 경과보고, 감사패 증정 및 영상 상영, 테이프 커팅식, 시설 라운딩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양 지사는 이주여성 상담소 현황을 듣고, 상담소 시설을 둘러보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가정폭력 근절을 위한 우리 사회의 관심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근 아동과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폭력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이주여성은 가정폭력에 더욱 취약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     © 편집부

 

이어 양 지사는 “폭력과 차별이 없는 충남을 만들기 위해 이주여성과 자녀들을 비롯한 사회적 취약계층 모두가 동등한 인권으로 존중받을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을 것”이라며 “오늘 개소하는 상담소가 이를 위해 더 큰 역할과 활동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도내 성폭력·가정폭력상담소·이주여성상담소 및 여성폭력피해자 보호시설 등 총 36곳의 기관과 연계해 전문 상담 서비스, 통·번역 서비스, 사건·법률 지원, 의료 지원 등 여성 권익 증진 사업을 펼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6/21 [10:44]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