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
 
문화신문

 박상돈 천안시장이 30일 지난 양 일간 집중호우로 인해 주택 및 농경지 침수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 발 빠르게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성환천 하천개수현장과 성성동 수변도로, 성거읍 모전천 등을 긴급 점검하고, 직원들에게 호우 피해가 심한 침수 위험지역, 인명 피해우려지역, 하천공사 현장 등 취약지역 예찰 및 응급복구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     © 편집부

 

 

박 시장은 “예상하지 못한 집중호우로 인해 시민의 소중한 재산과 공공시설물에 피해를 입었다”며 “신속하게 피해조사 및 복구를 실시해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해서 전 공직자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29일부터 30일까지 천안시 평균 강우량은 106.64mm를 기록했으며, 특히 성거읍의 경우 145mm가 내려 하천 유실 및 농경지와 주택 침수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 건수는 △주택 침수 11건 △도로침수 2건 △가로수 7건 △농경지 유실 3건 △하천유실 3건으로 파악됐다.


기사입력: 2020/08/01 [14:23]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