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준법지원센터 전자발찌 훼손 대응 모의훈련 가져
 
문화신문

법무부 천안준법지원센터(소장 배점호)2020. 11. 26.() 14:00 천안시 동남구 소재 천안천 도로변 일대에서 전자감독 대상자의 전자장치 훼손 후 소재불명 등 긴급상황 발생 시 현장대처능력 향상을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 모의훈련(FTX)를 실시했다.

▲     © 편집부

 

 이날 합동훈련은 천안동남경찰서, 천안·아산 도시통합관제센터, 천안동남경찰서 일봉지구대 등 총 25여 명이 참여했으며, 전자감독 대상자가 전자장치를 훼손한 후 소재불명 된 상황을 설정해 진행했다.

법무부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에서 전자장치 훼손 경보가 발생하면 즉시 보호관찰관에게 전파, 천안준법지원센터와 경찰서에서 신속히 현장으로 출동하는 방식으로 전개되었으며, 천안·아산 도시통합관제센터의 모니터링을 통해 대상자의 소재를 확인하여 검거하는 등 단계별 대응능력을 상호 점검했다.

천안준법지원센터 배점호 소장은 최근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전자감독 대상자는 재범 우려가 높은 만큼 경찰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상시 강화하여 훼손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조기에 검거함으로써 재범방지를 위해 철저한 대응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11/27 [11:02]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