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내포신도시 ‘청정에너지 시대’ 연다
 
문화신문

 

충남 내포시도시 내 천연가스 집단에너지시설이 들어서며 청정에너지 시대의 서막을 올렸다.

 

▲     © 편집부

 

폐기물 고형연료에서 청정연료인 LNG로 전환하기로 선포 한 지 2년 만이다.

 

충남도는 23일 내포집단에너지시설 건설현장에서 내포집단에너지시설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은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한 김명선 도의회 의장,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김만년 내포그린에너지 사장, 주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도에 따르면 한국남부발전, 롯데건설 등이 설립한 내포그린에너지는 2016년 말 내포신도시에 고형폐기물연료(SRF)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시설을 건설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SRF 발전소에 대한 환경오염 우려로 주민 찬반 갈등이 불거지면서 사업이 중단, 자칫 열 공급 중단 위기 등의 상황을 초래하기도 했었다.

 

도는 집단에너지시설 관련 후속 논의를 위해 지역주민, 중앙정부와 거버넌스를 구축, 수차례 협의를 거친 끝에 지난 201893일 청정연료 전환을 이끌었다.

 

이는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일궈낸 민관협치의 전국 최초 사례로 기록되기도 했다.

 

이날 착공한 내포집단에너지시설은 예산군 삽교읍 일원에 555(LNG 495수소 60)로 들어서며, 20236월 준공 예정이다.

 

사업은 충남도가 사업장 부지를 매입하고, 이를 사업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임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도는 집단에너지시설 운영에 필수적인 물 공급을 위해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와 협력, 대청댐에서 공업용수를 공급받기로 했다.

 

또한 경제성 있는 천연가스 공급을 위해 한국가스공사와 내포그린에너지가 직접 협상을 통해 가격을 정할 수 있는 LNG 개별요금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주민과 기업, 중앙과 지방정부가 여러 차례 대화를 통해 청정연료 전환을 이뤄낸 것은 서로를 이해하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일궈낸 민관협치의 성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내포신도시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상징인 혁신도시가 되어 환황해권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주민에게 신뢰를 얻고, 지역민과 기업이 화합과 상생으로 가는 길이다. 내포그린에너지는 공익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인정받는 기업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20/12/28 [10:50]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