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AI 방역 현장 찾아 ‘총력대응’ 주문
 
문화신문

양승조 충남지사는 15일 홍성군 구항면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현장 통제초소를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조류인플루엔자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한 소독과 통제를 당부했다.

 

▲     © 편집부

 

지난 14일 홍성군 구항면의 닭 농장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발생농장 닭 41000여마리에 대한 살처분을 완료하고, 초동방역팀과 역학조사팀을 현장에 투입, 현장통제와 정밀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한 발생농장 반경 10내를 방역지역으로 설정, 776농가 159만마리의 가금에 대한 이동을 제한하고 사람 및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양 지사는 최근 전국적으로 고병원성 AI가 확산하면서 가금농장의 우려가 크다발생농장 주변 및 방역대 차량을 철저히 통제해 인근 농장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214일 천안 체험농원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4개 시군에서 8건이 발생, 34농가에서 2186000마리를 살처분했다.

 


기사입력: 2021/01/16 [12:33]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