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여성이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조성 본격 추진
 
문화신문

천안시는 29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온라인 비대면 영상회의를 통해 여성가족부와 여성친화도시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 편집부

 

이날 박상돈 천안시장과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협약서에 서명하고, 여성과 남성이 평등한 지역사회 조성과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서 내용에는 국가와 지역발전을 위한 성평등 정책 사업 공동 발굴 추진 성평등문화 확산과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상호 협력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홍보와 교육 등이 담겼다.

 

지난해 12월 여성친화도시로 신규 지정된 천안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향후 5년간(2021~2025) 여성친화도시 지위를 유지하며, 여성친화도시 조성계획에 대한 이행점검, 컨설팅, 공무원 및 주민대상 교육, 공모사업 등 여성가족부의 지원을 받아 다양한 여성친화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여성친화도시 조성 5대 추진전략을 구현하기 위한 기반을 더욱 확고히 다지는 한편 보살핌을 체감하는 스마트 여성안심도시 천안이라는 비전을 가시화한다.

 

성 평등 가치 영향력을 확대하는 교육을 비롯해 여성의 일자리 확대와 일·가정 양립 문화 확산, 가족친화 환경 조성 등 여성 경제사회 참여를 위한 기반 확충, 안전한 마을 만들기 등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는 다양한 사업과 활동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여성친화도시 사업을 추진하는데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앞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통해 지역 여성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가 차별 없는 평등한 사회, 행복하고 안전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천안시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다음달 17일 시청 현관에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여성친화도시 지정 기념 현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1/01/30 [12:23]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