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고등학교 임창록 제5회 노벨과학에세이대회 대상 수상
"한국의 노벨과학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이남이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과실연이 주최하고 교육과학기술부가 후원한, 2011년 제5회 노벨과학에세이대회에서 북일고등학교 국제과 2학년 임창록 학생이 화학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노벨상 수상자들의 업적이 과학과 사회에 미친 영향을 창의적으로 해석함으로써, 과학에 대한 친밀도를 높이고 과학기술 연구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 미래 노벨과학수상자를 배출할 것을 목적으로 실시됐다.

▲     © 편집부



 고등학교 1~3학년을 대상으로 물리, 화학, 생리학·의학 등 총 3분야로 나누어 1, 2차 예심 및 3차 면접을 거쳐 최종 수상자 51명을 선정했다. 전국에서 총 1145명이 지원, 화학 부분 258명 지원 15.2 :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다수가 과학고 출신인 이 대회에서 화학분야 대상을 수상한 북일고등학교 국제과 임창록 학생은 “리보솜 구조와 기능의 비밀을 밝힌 아다 요나트”란 주제로 교과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평소 원서로 관심분야를 공부하는 북일고등학교 국제과의 DERP 커리큘럼이 12개의 참고문헌을 원서로 읽는데 도움이 됐고 “노벨상 석학 초청 강연회”학생으로 뽑혀 만난 경험과 강연회 질문이 에세이를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유럽 과학 연수 6박8일의 특전을 얻은 임창록 학생은 “30년 동안 끈질긴 노력과 열정으로 연구한 결과 리보솜구조를 밝혀 노벨상을 수상한 이스라엘의 과학자 아다 요나트처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과 용기로 미래 한국의 노벨과학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벨상은 매년 12월 10일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에 맞춰 시상된다. 노벨과학에세이대회 대상 수상자들은 노벨상이 수여되는 스웨덴 스톡홀름을 방문한다. 노벨상 시상식이 열리는 스톡홀름 콘서트홀, 축하연이 열리는 스톡홀름 시청 청사, 노벨 박물관 등을 둘러보고, 스웨덴의 과학기술을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영국에서 세계적인 과학 명소인 과학박물관, 자연사박물관 등을 방문한다. 아울러 대영박물관과 버킹검궁을 둘러보고, 템즈강 투어와 함께 그리니치 천문대를 방문한다.

원본 기사 보기:천안일보
기사입력: 2011/10/24 [08:59]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