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의 콘서트 13일 새해 첫 공연
천원의 콘서트로 여성민요그룹 ‘아리수’ 출연
 
김진숙
 
천원으로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천원의 콘서트’가 올해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마련된다.




  시는 오는 13일 오후 7시 30분 시청 봉서홀에서 올해 첫 번째 ‘천원의 콘서트’ 무대를 5주년 특집 ‘다시 보고싶은 천원의 콘서트’로 꾸며 민요그룹 ‘아리수’ 공연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국악계의 빅마마’로 알려진 여성민요그룹 ‘아리수’가 출연해 △아카펠라 ‘서우제 소리’△맥맥이(복을 기원하는 민요)△흥타령△사랑가△전국 아리랑을 엮어 재편곡한 ‘아리랑 연곡’ 등 10여곡을 들려준다.




  지난해 5월 20일 ‘천원의 콘서트’ 무대에 올랐던 아리수는 지난 2005년 창단해 2009년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천차만별 콘서트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2010년 문화예술회관 협회 우수공연 프로그램으로 선정되는 등 ‘21세기 민요창조그룹’, ‘국악계 빅마마’라는 평가를 받으며 활발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한편, ‘천원의 콘서트’는 천안시가 지난 2008년부터 매월 셋째 주 금요일을 ‘시민 문화의 날’로 정해 저렴한 가격으로 특색있는 공연 무대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해 왔으며 1월 콘서트가 45회째를 맞는다.




  매회 전석매진을 기록하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천원의 콘서트’는 올해도 시대를 대표하는 저명 아티스트를 초청하여 1천 원으로 문화 충족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공연 5주년을 맞아 지금까지 가장 감동있었던 뮤지션 중에서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해 다시 보고싶은 4개 프로그램을 선정해 앵콜공연을 마련하고 시립예술단의 기획공연 등 대형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천원의 콘서트 공연 5주년을 맞아 올해는 더욱 알찬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시중에서 관람하기 쉽지 않은 수준 높은 예술공연을 마련해 시민들의 문화갈증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천안일보
기사입력: 2012/01/06 [09:52]  최종편집: ⓒ ccnweekly